와글와글 게시판
작성자 오형탁
작성일 2012-12-21 (금) 15:39
ㆍ조회: 1903      
IP: 119.xxx.250
  • 싸이월드
  • 네이버
  • 구글
  • 미투데이
  • 페이스북
  • 트위터
<우리의소원은통일> 저자 박경희 국민일보 기사

 

[기독출판] 기막힌 사연 품고 이 땅 온 탈북아이들 희망가… ‘우리의 소원은 통일'


 

우리의 소원은 통일/박경희 지음/홍성사
 

3년 전의 어느 가을 날, 내게 느닷없이 한 통의 전화가 걸려 왔다.

“우리 학교는 탈북청소년을 위한 대안학교입니다. 가락동에 있고요. 지난 10년간 탈북 아이들과 울고 웃으며 이뤄 온 기적 같은 이야기들을 글로 써 줄 작가를 찾던 중….”

임향자 교장 선생님의 목소리에는 이상하게 절절함이 묻어 있었다. 그 절절한 목소리가 나를 탈북 아이들 곁으로 인도했는지도 모른다. 솔직히 고백하건대, 나는 그때까지만 해도 탈북자에 대해 문외한이었다. 그런 내가 변화되어 탈북 아이들의 이야기를 쓰게 된 것은 은총이자 예비하심이 아닐 수 없다.

설렘과 기대감을 안고 하늘꿈학교에 첫 발을 내딛던 날 받은 충격을 잊을 수 없다. 머루 알처럼 검은 눈동자에 스키니 진 바지, 거기에 뾰족 구두까지 신은 여학생이 나를 교장실로 안내했다. 나에게 상큼한 미소를 남기고 가는 여학생의 뒷모습을 멍하니 바라보았다. 탈북 아이들은 왠지 촌스러울 것이란 고정관념이 산산이 깨지는 순간이었다. 잠시 후 교장 선생님의 안내로 교실을 살펴보기 위해 만난 대부분의 아이들 모습이 좀 전에 본 여학생과 다를 바 없었다.

글 쓸 자료를 얻기 위해 나는 매주 학교에 나가 이모저모를 살폈다. 선생님들은 나의 질문에 적극적으로 응해 주었지만 아이들은 쉽게 자기 속내를 드러내지 않아 답답했다. 선생님들과 상의 끝에 직접 글쓰기 지도를 하기로 했다. 아이들은 ‘작가’와 얼굴을 맞대고 공부하는 게 신기하다며 조금씩 마음의 문을 열기 시작했다. 나는 아이들을 집으로 초대해 ‘집밥’을 먹이며 상담도 해 주는 등의 관심을 보이며 소통을 이뤄 나갔다. 만나면 만날수록 정이 가는 아이들이었다.

봄, 가을로 ‘하늘꿈백일장’을 통해 나온 원고 속에는 아이들의 온갖 사연이 들어 있었다. 상처 없는 아이는 단 한 명도 없었다. 꽃제비수용소에서 탈출을 꿈꾸다 죽을 뻔한 아이, 소를 잡아 팔았다는 이유로 자신이 보는 앞에서 총살당해 처참하게 죽어가던 아빠의 모습을 그린 아이, 사선을 넘어 이 땅에 같이 온 할머니의 자살로 죽을 만큼 힘들다는 아이, 조선족에게 팔려가 아이까지 낳고 도망쳐 온 아이….

눈물겨운 사연을 읽을 때마다 내 가슴에는 무거운 돌탑이 쌓여 갔다. ‘그토록 기막힌 사연을 안고 이 땅에 온 아이들이 과연 지금은 행복할까?’ 묻지 않을 수 없었다. 하늘꿈학교 선생님들이 왜 그토록 눈물로 아이들을 끌어안고 기도할 수밖에 없는지 이해가 되었다.

나는 글쓰기 수업 외에 하늘꿈학교에서 행해지는 모든 행사에는 어디든 쫓아다녔다. 그러면서 아이들의 눈물은 내 아픔이 되었고, 그들의 웃음은 나의 기쁨이 되었다.

시간이 지남에 따라 아이들 눈 속에 광채가 나기 시작했다. 그들 가슴 속에 하나님이 준 비전을 품게 되었기 때문이다. 그것은 하늘꿈학교의 선생님들이 쏟아 부은 사랑의 힘이었다. 하늘꿈학교 선생님은 모두가 북한을 가슴에 품은 선교사나 다름없었다. 낮에는 최선을 다해 공부를 가르치는 선생님, 밤에는 그룹 홈에서 엄마요, 아빠가 되어 24시간을 탈북 아이들과 함께하는 선생님들을 보며, 나는 엎드려 절하고 싶은 충동을 느낄 때가 많았다. 통일부가 뽑은 ‘국내 탈북 청소년 대안학교 1호’로 지정된 하늘꿈학교는 교장선생님을 비롯한 많은 선생님들의 헌신으로 이뤄낸 기적의 동산이다.

‘우리와 결코 다르지 않은, 조금 특별한 삶을 살아 온 탈북 아이들!’ 지난 3년간 이들을 만나오며 내린 결론이다. 나는 그동안 보고, 듣고, 느낀 것을 뜨겁고도 절절한 가슴으로 글을 썼다. 지금까지 전해진 탈북 수기처럼 도강이나 제3국을 향해 가며 겪은 아픔보다는 그 후의 삶을 보여 주고 싶었다. 하늘꿈학교에서 공부하는 70여 명의 탈북 아이들이 대한민국 국민으로 뿌리내리기 위해 용트림을 하는 모습을 그려나갔다. 이 책이 ‘통일을 잇는 작은 징검다리’가 되길 비는 마음으로. 그러므로 이 책은 나 개인의 것이 아닌, 탈북 아이들을 향한 하나님의 마음을 담은 책이라 감히 말하고 싶다.

글=박경희 작가

박경희 작가

극동방송 간판 프로그램의 하나인 ‘김혜자와 차 한 잔을’의 원고를 18년 동안 썼으며, 2006년 한국방송프로듀서연합회의 ‘한국방송작가상’을 수상했다. 청소년 소설집 ‘김학철 통일 빵집’을 비롯해 ‘분홍벽돌집’ ‘엄마는 감자꽃 향기’ ‘여자 나이 마흔으로 산다는 것은’ ‘이대로 감사합니다’ ‘천국을 수놓는 작은 손수건’ 등을 발간했다.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723 루이스 [3]+1 박상현 2013-01-04 1821
722 네가지 사랑 다시 읽기 [1] 조영전 2013-01-02 2372
721 감사하지 않는 자들을 위한 선물 홍성사 2012-12-31 1760
720 주소 변경 [1] 박성동 2012-12-28 1560
719 자선북파티에 다녀와서 [3] 임준태 2012-12-28 1672
718 <한겨레 - 진주의노래 역자 윤기 이사장 인터뷰> 오형탁 2012-12-21 2550
717 <시사IN-아까운 걸작 : 기독교사회주의산책> 오형탁 2012-12-21 2198
716 <우리의소원은통일> 저자 박경희 국민일보 기사 오형탁 2012-12-21 1903
715 기막힌 사연 품고 이 땅 온 탈북아이들 희망가 오은숙 2012-12-20 1670
714 대가 없이 부모 잃은 중국 아이들 사랑으로 돌보는 ‘울배기’ 편집팀 2012-12-20 1639
713 창원합포도서관 [1] 하만종 2012-12-14 2391
712 직원채용문의 신승신 2012-12-11 1790
711    Re..직원채용문의 편집팀 2012-12-12 1742
710 쿰회보 [1] 임준태 2012-12-08 1638
709 <우리의 소원은 통일> 그리고 <서쪽나라> 오은숙 2012-12-07 1715
708 "그리스도인의 사회문화적 참여" 큐리오스 인터내셔널 주최 국제 심포지엄 오형탁 2012-12-07 2398
1,,,11121314151617181920,,,65

 
 
(주)홍성사  대표이사 정애주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377-44 (서울시 마포구 양화진4길 3)  사업자등록번호 105-8`-27695  통신판매신고번호 2008-서울마포-0484  TEL.02-333-5161  FAX.02-333-5165
  3,YANGWHAJIN 4-GIL, HAPJEONG-DONG, MAPO-GU, SEOUL, KOREA.(POST CODE 121-885)  ⓒ2007, HONG SUNG SA, LTD.  HSBOOKS@HSBOOKS.COM
Powered by GPOOM yohan.net | V1:20070903 V2:20091208 V3:20111208 V4:201207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