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글와글 게시판
작성자 오형탁
작성일 2012-09-19 (수) 10:28
ㆍ조회: 1772      
IP: 119.xxx.250
  • 싸이월드
  • 네이버
  • 구글
  • 미투데이
  • 페이스북
  • 트위터
데니스한 작품전 관련 기사
 
 
 
<with-데니스와 이모 / 글 심현지 / 그림 데니스 / 홍성사 刊 / 값 11,000원>
 
<with>의 저자 데니스한의 작품전이 서울 꿈의숲 아트센터에서 열리고 있습니다.
관련기사가 올라와 첨부하오니,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데니스 한이 자신의 작품을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에게 설명하고 있다.)
 

아주경제 김현철 기자=유엔 반기문 총장과 40개국 이상의 유엔대사를 놀라게 한 지적장애 재미교포 화가 데니스 한의 초대전이 서울에서 열린다.

서울 동북부 지역 문화공간 꿈의 숲 아트센터(강북구 번동 소재)는 개관 3주년을 맞아 오는 18일부터 12월30일까지 장애를 극복한 청년화가 데니스 한의 초대전(展) ‘With-소중한 만남’을 연다고 14일 밝혔다.

데니스 한은 1977년 미국 캘리포니아에 태어나 생후 1년 4개월 만에 뇌막염을 앓고 지적장애인이 됐다. 35살 나이에 5살의 지능을 가진 그는 재불 화가인 이모 심현지 씨를 통해 처음 그림을 배웠으며 4년 만에 개인전을 갖고 화가의 꿈을 이뤘다.

지난 4월 평화와 인권을 상징하는 유엔본부에서 최초로 개최된 전시회에서 반기문 총장을 비롯해 40개국 이상의 유엔대사가 장애를 딛고 훌륭한 작품 세계를 성취한 데 대해 깊은 감동을 받았다고 평한 바 있다.

이처럼 그는 어린아이의 순수한 눈으로 바라본 세상을 그림에 담는다. 전시 주제인 ‘함께(With)-소중한 만남’은 아는 사람들이 모이고 조화를 이루는 것을 의미한다.
 
The Motocycle On The Tightrope 100x65.


안내인이 작품을 통해 작가의 생각과 의도를 알아볼 수 있도록 설명해 주는 시간도 마련했다.

장애아동을 둔 학부모를 대상으로 특별강연도 열린다. 데니스 한을 모델로 미술치료 강사 등의 이야기를 통해 꿈과 희망을 안고 살아가는 장애우와 가족들에게 큰 희망을 안겨줄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작가와의 대화, 카드 만들기, 아크릴화를 이용한 자화상 그리기 등 다양한 부대 행사가 예정돼 있다.

꿈의숲 아트센터 관계자는 “장애를 극복한 데니스 한의 전시회를 통해 단순한 전시관람의 틀을 깨 볼 생각”이라며 “이번 전시는 작가와 관람자가 함께 교감하는 풍성한 전시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관람 가격은 어린이와 청소년이 2000원 성인은 3000원, 20인 이상의 단체관람 시에는 500원이 할인된다. 예약문의 2289-5401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서울 동북부 지역의 문화공간 꿈의숲 아트센터에서는 개관 3주년을 맞이해 18일~12월 30일 '데니스 한' 초대展 'with-소중한 만남' 전시가 열린다.
 
데니스 한은 35세에 5살의 지능을 가진 지적 장애 재미교포 화가다.
 
1977년 캘리포니아에서 태어난 그는 생후 1년 4개월 만에 뇌막염을 앓고 지적장애인이 됐다. 하지만 재불 화가인 이모 심현지씨를 통해 그림을 배우기 시작해 4년 만에 개인전을 가지며 장애를 딛고 화가의 꿈을 이뤘다.
 
이번 전시는 장애를 가졌지만 화가로 제2의 삶을 살고 있는 데니스 한의 특별한 작품세계를 통해 시민들에게 감동과 희망을 선사할 예정이다.
 
전시의 주제는 '함께(With)-소중한 만남'으로, 이는 사람들이 모이고 조화를 이루는 것을 의미한다.
 
전시회는 작가의 생각과 의도를 작품으로 알아볼 수 있는 시간으로 작품을 따라 도슨트(안내인)가 같이 설명해 주는 시간도 마련했다.
 
또 전시 외에도 작가와의 대화 시간, 장애 아동을 둔 학부모 초청강연 등 작품을 이해하고 작가와 교감할 수 있는 다양한 프로그램이 준비돼 있다.
 
전시관람 가격은 어린이와 청소년은 2000원, 성인 3000원이고 교육프로그램에 참가하는 경우 관람료 포함 5000원이다.
 
20인 이상 단체관람 시에는 각 500원씩 할인된다. 예약은 2289-5401로 하면 된다.
 
pjy1@news1.kr
 
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ㅡ 

 
 
 

유리미술가 심현지


유리미술가 심현지(56)를 아는 이가 “그를 만나면 손을 유심히 보라”고 신신당부했다. 한번만 봐도 뇌리에 콱 박힐 거라고 자신있어 했다. 지금 까지 자기가 본 손 가운데 제일 매력적인 손이라고도 했다. 그래서 그렇 게 했더니 정말 그랬다. 작고 여린 팔목에 비해 크고 넓은 손바닥, 대꼬 챙이처럼 딱딱하고 쭉쭉 뻗은 손가락, 거기 중간에 깊게 옹이지고 뭉툭한 마디들, 그리고 길게 타원을 그리는 건강한 손톱. 유리처럼 날카롭고 단 단한 손이었다. 그의 집에는 유리가 많다. 삼청동 고개에 자리잡은 낡은 한옥은 짓다만 유리성같다. 반도체칩 만한 유리조각들이 융단처럼 깔려 있고, 창문마다 색유리가 끼워져 있다. 발깔개도 액자도 꽃병도 유리다. 그래서 하루종일 집 전체가 성당의 스테 인드글라스처럼 반짝인다. 해가 뜨면 햇빛으로, 해가 지면 전등빛으로 오 묘한 색깔을 뿌려댄다. 1초 단위로 달라지는 그 다채로운 빛의 프리즘을 그도 헤아리기 어렵단다. “비오는 날 창문을 두드리는 회색빛, 여름날 아스팔트를 달구는 황금빛, 가을날 골목길에 떨어지는 단풍빛, 눈내리는 날 외투에 얹히는 하얀빛….” 한참이나 시구절 같은 말을 읊조린다.
 

세상에서 가장 매력적인 손 유리와는 거리가 먼 삶이 꽤 길었다. 학창시절엔 농과대를 다니며 4년 내 내 농땡이를 쳤다. 도서관이나 강의실보다는 음악감상실에서 시간을 주로 보냈다. 졸업시험이 있던 때라 시골 부모들이 “딸년 졸업이나 제때 하겠 느냐고 가슴을 졸일 정도”였다고 한다. 그럴 때마다 그는 “학교에서 10 명도 안 떨어지는데 내가 왜 떨어지느냐”며 큰소리를 쳤단다. 졸업하고 외국항공사에서 일하다 결혼해 애까지 낳고서도 부모 눈에는 항상 철부지 딸이었나 보다. “결혼한 뒤에도 부모님한테서 일일이 애프터서비스를 받 았다”며 웃는다. 우여곡절이 많은 프랑스 유학이었다. 남편이 국비유학생으로 프랑스에 머 물던 터라 유학을 추진했지만 좀체 길이 열리지 않았다. 60년대 중반이었 는데 여권을 신청해도 감감무소식이었다. 부부가 함께 외국에 나가는 걸 수상히 여기던 시절이었다. 백방으로 손을 써 파리를 거치는 미국행 비행 기를 탔다. 파리에서 남편을 만나더라도 함께 살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썼 다. 훗날 한국에 두고온 딸을 데려오려고 하니 그게 말썽을 일으켰다. “ 왜 각서대로 하지 않았느냐”는 거였다. 화가 치밀어 파리주재 한국대사 관에 격문 비슷한 편지를 보냈다. “고아는 몇천명씩 내보내면서 부모있 는 딸은 왜 묶어두느냐”고. 그랬더니 몇달 뒤 파리에서 딸을 만날 수 있 었다. 프랑스에서의 생활은 생각처럼 만만치 않았다. 남편 뒷바라지하랴 아르바 이트하랴 공부는 손도 댈 수 없었다. 게다가 프랑스인들의 한국에 대한 무지는 더욱 실망스러웠다. 그들은 한국을 미국의 속국이나 식민지로 여 겼다. 포르투갈이나 터키에서 온 유학생들보다도 대접이 박했다. “너희 나라도 언어가 있느냐. 영어를 쓰지 않느냐”는 질문을 수시로 받았다. 한국인으로서 자긍심에 큰 상처를 입었다. 그러다보니 불끈 오기가 났다. 한국인의 매운 맛을 보여주고 싶었다. 그것도 그들이 자랑하는 미술로. 힘든 시절은 스위스로 이어졌다. 남편 장학금은 떨어지고 생활비는 쪼들 리는데 뱃속에서는 아이가 자라고 있었다. 일자리가 있다는 친구의 연락 을 받고 알프스를 넘었다. 레만호 근처 번화가에서 잡화점 점원으로 일하 면서 건축미술을 공부했다. 공부하랴 아르바이트하랴 애 키우랴 잠 잘 수 있는 시간이 서너시간에 불과했다. 몸이 배겨나질 못하고 말라갔다. 마침 유럽에 다이어트열풍이 불던 때였는데 현지 신문기자들이 다이어트의 비 결을 물어올 정도였다. 학교를 마치고 프랑스로 돌아가 본격적으로 유리 미술을 배웠다. 건축보다는 손으로 하는 공예쪽에 마음이 끌렸다. 유리를 만나기까지 멀고 먼 우회로를 돌았던 셈이다.
(사진/손톱만한 크기의 유리조각 안에도 수천개의 반사점이 숨어 있다. 그 유리를 자르고 붙이다보면 손을 베는 일은 다반사다. ) 처음엔 학교나 성당을 보수하는 게 일이었다. 프랑스에서 동양인 유리미 술가가 작가로서 독립하기에는 시간이 필요했다. 창작욕을 접어두고 보수 작업에 매달렸다. 나무조각하는 사람이 목수일 못하랴는 심정으로 자위했 다. 다행히 파리에는 문화재가 많아 일거리는 충분했다. 오히려 문제는 체력이었다. 보수작업은 청소하는 것부터가 큰일이었다. 수백년 묵은 때 를 며칠 밤을 새워 닦아내고 나면 남은 일이 까마득했다. 남편도 아이들 도 돌볼 틈이 없었다. 지금 돌이키면 아이들을 거저 키운 것같아 죄스러 울 때가 많다.
 

중노동 유리미술… 이사하는 데만 트럭 서너대 행운도 있었다. 지금의 아틀리에를 장만하기 전, 파리에서 예술가들에게 싸게 임대해준 낡은 설탕공장 자리에서 일하고 있을 때였다. 쌍둥이 건물 이었는데 한채가 불타자 나머지 한채도 철거위기에 몰렸다. 2년을 버티며 파리시와 실랑이를 벌였다. 우습게도 시청에 찾아가 항의할 때마다 보상 금이 늘었다. 작업장을 불시에 빼앗긴 작가가 겪어야 하는 창작상의 장애 에 대한 보상금이었다. 세차례쯤 찾아가 항의를 했는데 우리 돈으로 1억 원 가까운 돈이 생기더란다. 그걸로 아틀리에를 장만하고 만세를 불렀다. 유리미술은 중노동에 가깝다. 그가 다루는 유리는 입으로 불어서 만든다. 두께가 일정치 않아 빛이 럭비공처럼 난반사를 일으킨다. 손톱만한 크기 의 유리조각 안에도 수천개의 반사점이 숨어 있다. 그 유리를 자르고 붙 이다보면 손을 베는 일은 다반사다. 집중력을 잃으면 꼭 사고를 친다. 하 루는 유리를 물로 닦는데 물감을 푼 듯 붉은색이 번지더란다. 그게 피라 는 걸 안 건 한참 뒤였다. 유리를 다루는 연장도 큼지막하다. 전기드릴에 전기톱에 콤프레서 등 건축공사를 방불케 하는 장비가 필요하다. 그러다 보니 이사하는 데만 트럭 서너대가 필요하다. 유리가루 알레르기가 없어 그나마 다행이다. 그렇지 않았으면 살갖이 따갑고 아파 배겨내지 못했을 것이다. 프랑스에서 돌아오니 한국은 많이 변해 있었다. 자고나면 대형건물이 들 어섰다. 그 덕에 일감은 끊이지 않았다. 작업기간만 6개월이 넘는 대형 프로젝트도 꽤 성사시켰다. 그러는 10년새 욕이 많이 늘었다. 서울이 사 람을 거칠게 만드는 것같다고 한다. 성공회 성당의 색유리나 예술의 전당 벽화, 한화증권 앞 조형물을 제작하면서 제작부터 완공까지 돈과 사람들 과 사사건건 입씨름을 해야 했다. 자기가 지은 건물이라고 다른 사람의 손길을 마다하는 건축가들의 고집에는 기가 질렸다. 허가니 심사니 세금 이니 하며 딴죽을 거는 관공서들을 상대하는 것도 예삿일이 아니다. 유리 처럼 맑고 깨끗하게 살지 못하고 세상과 다퉈야 하는 삶이 조금은 부끄럽 다.
사진 정진환 기자 한겨레21  / 한겨레신문사 1997년11월13일 제 182호

 
 
 
  0
3500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675 [오타신고]지성과 영성의 만남 [1] 김시용 2012-09-24 1620
674 이재철목사님 시편강해, 로마서강해.. [1] 안예린 2012-09-24 4506
673 김병종 내 영혼의 책갈피 <순전한 기독교> 퍼온 글 한미영 2012-09-20 1824
672 데니스한 작품전 관련 기사 오형탁 2012-09-19 1772
671 본회퍼의 시편이해 한미영 2012-09-18 2761
670 감사감사해서요 최문태 2012-09-18 1687
669 <기도가 시작이다> 저자 인터뷰 한미영 2012-09-14 1765
668 영화 한경직 [1] 오형탁 2012-09-13 4190
667 수정필요 [1] 황대섭 2012-09-11 1588
666 CGN TV 주영훈의 펀펀한 북카페 <블랙마운틴을 찾아서> 오은숙 2012-09-11 2363
665 <러시아 정교회 한국 선교 이야기> 역자 이정권 선교사님 소식 이현주 2012-09-11 2725
664 데니스한 초대전 [1] 오형탁 2012-09-10 1800
663 레프트 비하인드... [2] 강호진 2012-09-08 1769
662 원고<천재지변보다 더 무서운 저출산>으로 9월분 검토해주세요 [1] 이상철 2012-09-06 1580
661 <카를 하임의 성경의 세계상> 서평기사 오형탁 2012-08-29 2907
660 클래식 공연티켓을 드립니다. 오형탁 2012-08-29 1964
1,,,21222324252627282930,,,65

 
 
(주)홍성사  대표이사 정애주  서울시 마포구 합정동 377-44 (서울시 마포구 양화진4길 3)  사업자등록번호 105-8`-27695  통신판매신고번호 2008-서울마포-0484  TEL.02-333-5161  FAX.02-333-5165
  3,YANGWHAJIN 4-GIL, HAPJEONG-DONG, MAPO-GU, SEOUL, KOREA.(POST CODE 121-885)  ⓒ2007, HONG SUNG SA, LTD.  HSBOOKS@HSBOOKS.COM
Powered by GPOOM yohan.net | V1:20070903 V2:20091208 V3:20111208 V4:20120710